First slide
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564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전체도서목록
블랙 라이크 미
존 하워드 그리핀 지음 | 하윤숙 옮김 | 2009년 2월 10일
브랜드 : 살림문학
쪽수 : 416 쪽
가격 : 16,000
책크기 : 123*188
ISBN : 978-89-522-1068-5-0384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문학
• Home > 분야별 도서 > 문학
전 세계 수천 개 학교에서 필독서로 선정한 우리 시대의 위대한 고전!

“검둥이였던 사람, 검둥이인 사람, 그리고 한 번도 검둥이였던 적이 없다고 믿는 사람에게 이 인상적인 체험기를 권한다.” 김규항(「고래가 그랬어」 발행인)

“이 책은 인간의 상상은 위대하고, 동시에 끔찍한 진실을 드러내는 힘이 있음을 잘 보여준다.” 우석훈(경제학 박사, 『88만원 세대』 저자)

“‘적대와 무시와 모욕’의 시공간을 넘어 ‘우정과 환대’의 세상…… 에서 살고 싶은 사람에게 그리핀이 쓴 이 참여관찰기를 권한다.” 조한혜정(연세대 문화인류학과 교수)

14개국 1,100만 독자의 마음을 두드린 베스트셀러!

범아프리카협회 휴머니즘상, 아니스필드-볼프 도서상,

기독교 문화상 골드 메달, 지상의 평화상 수상작!

링컨 탄생 200주년, 마틴 루터 킹 탄생 80주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의 해인 2009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꿈꾸는 통합과 평등의 비전을 가장 잘 보여줄 책!

흑인이 된 백인이 걸어본 7주간의 미국 남부 여행!

1959년 백인인 존 하워드 그리핀은 흑인으로 변장한 채, 약 50일간의 미국 남부 여행을 떠난다. 그는 피부과 전문의의 협조를 받아, 색소 변화를 일으키는 약을 먹고, 강한 자외선을 온몸에 쪼이고, 머리를 삭발함으로써 중년의 중후한 흑인이 되었다. 그리고 흑백 인종차별이 가장 심한 딥 사우스 지역을 여행함으로써 ‘타인’이 겪는 차별과 편견을 몸소 체험하였다. 이 책에는 그리핀이 흑인으로 살았던 경험을 적은 생생한 일기와 그 후 그 일기가 출간되었을 때 미국 사회에 일어난 커다란 파장이 담겨 있다.

“장담하건대 이 책이야말로 지금 우리 시대 사람들이 읽어야 할 책이다.” 스터즈 터클은 『블랙 라이크 미』 서문에서 이렇게 썼다. 실제로 『블랙 라이크 미』는 이런 이유 때문에 수천 군데가 넘는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필독서로 선정되었고, 세계 각지에서 1,100만 부 이상 팔리며 고전의 반열에 올랐다. 미국인의 삶에서 노골적인 인종차별을 철폐하는 일이 얼마만큼 진척을 이루었는지와 관계없이, 이 책은 세상의 모든 차별과 편견을 선명하게 깨닫게 해 주는 동시에, 통합과 평등과 상호이해에 대한 희망을 꿈꾸게 할 신산하고도 감동적인 이야기를 전해 줌으로써 특정 시대와 지역을 뛰어넘는 호소력을 증명하고 있다.



2009년은 링컨 대통령 탄생 200주년이고, 마틴 루터 킹 목사 탄생 80주년일 뿐 아니라, 미국 역사상 최초로 버락 오바마가 흑인으로서 대통령에 취임한 해다. 이 책은 링컨과 마틴 루터 킹 목사가 가슴 아파한 현실과 열정적으로 추구한 소망이 무엇인지를, 그리고 (그래서) 흑인 오바마 대통령이 꿈꾸며 이루어야 할 통합과 평등의 비전이 무엇인지를 가장 잘 보여줄 한 권의 책이다. 존 레논은 “눈을 감으면 삶이 편안하다.”고 말했다. 맹목의 시대에 두 눈을 뜨고 살고자 했던 사람, 그리고 한 나라 전체가 자기처럼 눈을 뜨고 살도록 도와준 용기 있는 한 사람에 관한 이 실화는 2009년 한국 사회 속의 갈등과 모순과 편견과 차별이 무엇인지를 발견하게 해 줄 필독서가 될 것이다.

*이 책은 지난 미 대선 기간에, 백인 모친을 두고 백인 조부모 슬하에서 자란 오바마가 진정한 ‘흑인’인가 라는 문제가 (주로 공화당 지지자들에 의해) 제기될 때, 가장 빈번하게 인구에 회자된 책이다. 여론을 주도하는 인물들이 “오바마가 정말 ‘나 같은 흑인(Black Like Me)’인가?”라고 이 책을 인용하며 토론을 벌였다. 그렇기 때문에 이 책은 역설적으로, 오바마가 정말로 극복해야 할 미국의 현실이 어떤 것인지를 가장 잘 보여주는 책으로 부각되었다.

■ 추천사

읽으며 내 아버지를 생각했다. 그가 일본에서 자랄 때 한 동네 사람들이 그의 식구들을 보며 그랬단다. “김상네는 조센징 같지 않아.” 해방이 되어 귀국한 그는 직업군인이 되어 전국을 떠돌았다. 대구에 살 때 동네 사람들이 우리 식구들을 보며 그랬었다. “김 상사네는 전라도 사람 같지 않아.” 아마도 그와 나는 ‘칭찬받는 검둥이’였던 것 같다. 검둥이였던 사람, 검둥이인 사람, 그리고 한 번도 검둥이였던 적이 없다고 믿는 사람에게 이 인상적인 체험기를 권한다. 김규항(「고래가 그랬어」 발행인)

『블랙 라이크 미』를 읽으면서, 나는 한국의 지방에서 아직도 남아 있는 '겸상 금지'가 계속 머릿속에 떠올랐다. 이건 단순히 피부색의 문제 혹은 인종의 문제만은 아니다. 한국은 회교국가인 말레이시아보다 여성의 사회참여도가 저조하고, 많은 젠더 지표들은 요르단 수준에 머물러 있다. 1959년 흑인으로 변장하고 미국을 여행했던 저자의 시도를 생각하면서, 만약 여장을 하고 지하철에 탄다면 나는 어떤 느낌을 가질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껍데기의 차별이 존재하는 한, 그것을 벗겨내고 더 인간적이며 공평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시도는 끝날 수 없다. 이 책은 인간의 상상은 위대하고, 동시에 끔찍한 진실을 드러내는 힘이 있음을 잘 보여준다. 우석훈(경제학 박사, 『88만원 세대』 저자)

흑인과 백인 사이의 거리를 좁히기 위해 흑인이 된 그리핀은 탁월한 문화기술지를 써냈다.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어서 세상은 좀 좋아질까? '적대와 무시와 모욕'의 시공간을 넘어 '우정과 환대'의 세상이 올까? 그런 세상에서 살고 싶은 사람에게 그리핀이 쓴 이 참여관찰기를 권한다. 차별주의적 자본주의 사회에 살면서 우리 역시 머리로는 사민동포주의를 말하지만 적대와 차별과 배제의 논리에 푹 젖어 있다. 흑인과 백인, 남자와 여자, 장애인과 비장애인, 동성애자와 이성애자, 아이와 어른의 경계를 넘어 공존의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섬세한 만남이 필요하다. 조한혜정(연세대 문화인류학과 교수)

너무 단순하면서도 옳은 행동이기 때문에 거의 천재성에 가깝게 보이는 행동이 있다.『블랙 라이크 미』가 바로 그런 천재성을 보인 행동이다. 시릴 코널리(런던 「선데이 타임스」)

『블랙 라이크 미』가 지닌 도덕적 위력은 시간이 지나도 줄어들지 않는다. 이 책은 지금도 우리에게 과거에 대한 가르침을 주며, 아울러 현재에 대해서도 가르침을 준다. 돈 그레이엄(「텍사스 먼슬리」)
추천사

서문 (스터즈 터클)

머리말

남부여행 _1959년

돈 럿레지가 촬영한 사진

그 후에 일어난 일들 _1960년

에필로그 _1976년

‘타자’를 넘어서 _1979년

발문 (로버트 보나지)

감사의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