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slide
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605  
살림출판사 홈 > 살림의 책 > 작가소개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주요저서
9월의 빛, 안개의 왕자, 한밤의 궁전
작가소개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Carlos Ruiz Zafon

스페인 바르셀로나 출신으로 광고계에 몸담고 있다가 영화의 세계에 매력을 느껴 시나리오 작업을 위해 미국으로 이주했다. 그의 장편소설 『바람의 그림자』는 2001년 출간 직후 무려 101주 동안 베스트셀러에 랭크됐고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를 비롯한 세계 30여 개국에 판권이 팔려나가는 기염을 토하면서 전 세계 독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2002년 스페인의 ‘최고의 소설’ 그리고 2004년 프랑스의 작가, 비평가, 출판업자로 구성된 심의회에서 그해 출간된 ‘최고의 외국소설’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 후 2008년 『천사의 게임』을 발표하면서 다시 한 번 세계적인 찬사를 받은 사폰은 스페인에서만 10개월 만에 170만 부가 팔려나가는 대기록을 세웠으며 미국에선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는 등 이른바 ‘사폰 신드롬’을 일으켰다.

 

『9월의 빛』은 3부작 연작소설로 『안개의 왕자』 『한밤의 궁전』과 함께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을 세계적인 작가의 반열에 올려놓은 처녀작이다. 특히 연작소설 첫 권에 해당하는 『9월의 빛』은 『바람의 그림자』와 『천사의 게임』에서 차용한 문학적 요소와 영화적 모티프의 여러 단초들을 발견할 수 있는 작품으로 의미가 깊다. 그 밖에도 1993년 『안개의 왕자』가 에베데 문학상을 수상하는 등 사폰의 연작소설은 문학성에서뿐만 아니라 영화를 보는 듯한 생생한 묘사와 기발한 상상력으로 지금까지도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